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6.11 15:59l최종 업데이트 20.06.11 17:03l
   
1987년 6월 10일 민주항쟁 33주년인 지난 10일 서울대병원 병상에서 백기완(88)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이 이를 기념하는 글을 적었습니다.  

6.10 민주항쟁 기념식을 시청한 백 소장은 "유월항쟁은 이제 다시 일어나라는 역사의 함성", "유월항쟁은 이참도 내 가슴 속에 불타오르네"라는 글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백 소장은 1987년 5월 민족통일민중운동연합 부의장으로 6.10항쟁 당시 선두에 섰던 투사입니다.
 
통일문제연구소 채원희씨는 11일 <오마이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선생님이 30분에 걸쳐서 작성한 글이다. 선생님의 마음으로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