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8.10.17 12:12l최종 업데이트 18.12.19 16:19l
 
사립유치원 비리 문제로 연일 시끄럽습니다.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로 적발된 유치원을 지난 1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후부터입니다. 학부모들의 분노가 이어졌고 국무총리까지 나서 회계 집행의 투명화를 포함한 종합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16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공식 사과했지만 한 사립유치원 원장이 학부모들에게 보낸 편지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가열되는 모양새입니다. "좌파 국회의원 그리고 좌파 성향의 시민단체가 공모해 국감 기간 사립유치원을 비리집단으로 모는 노이즈마케팅"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박용진 의원은 1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상식을 색깔론으로 어떻게든 덮어버리려고 하는 치졸한 태도"라고 맞받아쳤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좌파 국회의원이 지적했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 아니, 좌파가 아니라 좌파 할아버지 국회의원이 와서 지적하더라도, 자기들이 그런 문제점을 안 만들었어야죠. 왜 뻔히 국가의 교육 기관으로 법적으로 지정되어 있는 유치원, 학교를 운영하면서 자기들 멋대로 하고 돈을 함부로 쓰고 이렇게 합니까? 국고를 지원받으면서 그걸 엉뚱한 데다가 왜 쓰냐고요.

그건 정말로 좌파가 아니라 좌파 할아버지가 와서 지적을 해도 국민들 모두가 박수 칠 수밖에 없어요. 이게 상식을 색깔론으로 어떻게든 덮어버리려고 하는 치졸한 태도 아니냐. 이런 생각이 드는데요. 그러나 국민들 그런 거에 현혹되거나 동조하실 분들 없을 거라고 보고요. 원칙, 상식 그리고 세금. 이거 분명하게 국민적 기준에 맞게 진행하면 되겠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