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8.12.14 11:58l최종 업데이트 18.12.19 15:58l
  
"국회도 공범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는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씨의 죽음. 13일 CBS <정관용의 시사자키>에 출연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이 죽음의 공범 중 하나가 국회라고 했습니다.

위험한 현장에서 결국 누군가 목숨을 잃고 말았다는 뉴스가 나왔을 때 언젠가부터 그 비극의 주인공은 상당수가 '비정규직'이었습니다. 김용균씨가 그랬고, 몇 달 전 삼성전자 기흥공장에서 이산화탄소 유출로 숨진 이들도 그랬고, 2년 전 구의역에서 숨진 김군도 그랬습니다.

심 의원은 "우리는 사고가 나면 냄비 끓듯이 대책을 남발하지만 실은 '기업하다 보면 사람 죽을 수도 있지' 이런 후진적 인식에 아직 갇혀 있다"며 "국회가 직무유기하는 시간에 죽음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고 성토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구의역 김군 사고 때 여야 불문하고 이윤보다 생명을 중시하겠다고 했습니다. 정말 '죽음의 외주화'를 막는 절호의 기회다 생각해 고 노회찬 전 대표님까지 해서 총 3개 법안을 냈는데, 심의조차 안 되고 서랍 속에 그대로 방치돼 있습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