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9.01.03 08:14l최종 업데이트 19.01.03 08:14l
 
2일 JTBC <뉴스룸> 신년토론 '2019년 한국 어디로 가나'에서는 경제 관련 해법을 놓고 열띤 공방이 오갔습니다. 패널로 출연한 유시민 작가는 경제 전망이 어두운 이유 가운데 하나로 "해마다 수백 조씩 들어가는 사내유보"를 언급하며 "계속해서 기업 몫이 커지고 있는 추세"를 지적했습니다. 유 작가가 최저임금을 이야기하며 한 기사를 언급하자 조용하던 방청석이 술렁거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는 유시민 작가의 탄식입니다.
 
댓글4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