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8.10.05 12:19l최종 업데이트 18.12.19 16:10l
 
"드디어 운명의 날이 밝았습니다."

키워드로 이슈의 흐름을 살펴보는 한 방송에서 오늘을 일컬어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다스부터 국정농단까지 10여 년 동안 벌어졌던 정·재계 범죄에 대한 선고가 내려지기 때문입니다. 그 가운데 가장 주목받고 있는 사람은 이명박 전 대통령. 그는 이미 '국격'을 이유로 재판 불출석을 선언했습니다.

국민적 관심사를 반영해 생중계가 결정되었는데, 정작 텔레비전에서는 이 전 대통령을 볼 수 없을 듯합니다. 한때 'MB의 남자'로 불렸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수치심'이라는 단어로 이 상황을 정리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는 정두언의 만시지탄입니다.

"재판정에서 일반 잡범들처럼 이렇게 일일이 뭐 추궁을 당하고 증언을 하고 이런 모습을 보이기가 싫은 거죠. 수치심이 뒤늦게 발동을 한 거죠. 현직에 있을 때 수치심을 느끼셨어야 했는데."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