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8.11.23 12:01l최종 업데이트 18.12.19 16:23l

노회찬 재단 준비위원회가 지난 21일 소설네트워크서비스에 난데없이 선글라스 사진을 올렸습니다. "사무실로 선글라스 100개가 배송되었다"는 인증샷입니다. 이 사건의 발단은 조승수 노회찬 재단 준비위원회 공동실행위원장이 출연한 1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이날 김어준 공장장은 '노회찬 의원에게 선글라스 사드렸어야 했는데'라는 아쉬움과 함께 '진보운동 하는 분들은 항상 고생해야 한다는 오래된 고정관념'을 지적했습니다. 노회찬 재단에 따르면 이 방송을 들은 한 시민이 다음날 선글라스 100개를 후원해주었다는 것입니다.

노회찬 재단은 "선글라스 100개를 활용하여 어떤 사업을 할 것인지" 의견을 받는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김어준 공장장이 '노회찬 재단이니까 할 수 있는 사업'으로 꼽았던 '선글라스 분과위원회'가 실현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노회찬 재단 사무실로 선글라스 100개가 배송되었습니다. 방송을 들은 시민 한 분이 후원해주셨습니다. 선글라스분과 꼭 만들어야겠습니다. 노회찬 재단은 선글라스 100개를 활용하여 어떤 사업을 할 것인지 의견을 받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