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8.12.24 18:46l최종 업데이트 18.12.24 18:46l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는 올해 하반기(7월 1일~12월 22일) 동안 '갑질 사례'를 신고받았습니다. 그 결과 월 평균 234건, 하루 평균 8.25건 제보가 들어왔다고 합니다.

갑질의 종류는 다양했습니다. 상사의 흰 머리 뽑기, 짜장면 먹고 난 그릇에 폭탄주 만들어 마시기, 쓰레기 분리수거 같은 집안일 맡기기 등 내용도 믿기 힘들었습니다.

한국노총은 이처럼 온갖 갑질에 설움을 겪는 노동자들을 돕기 위해 노동조합이 필요하다는 내용으로 <노동점프>라는 동영상을 제작했습니다. 최근 큰 화제였던 복면래퍼 '마미손'의 <소년점프>를 개사한 이 곡은 직장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갑질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습니다(☞ https://youtu.be/nMS4oQwGdjo).

당연히 하지 말아야 할 갑질, 당연히 받아야 할 대우를 말하는 이 노래의 가사를 언제쯤 목 놓아 외치지 않아도 될까요?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쉬지 못하면 임금은 기본, 퇴근시간엔 퇴근이 당근,
알바도 1년 하면 퇴직금은 필수.
야 이게 요즘 유행이라며? 갑질기업 사라져라!
내가 이대로 그만 둘 것 같냐, 이것들아.
난 힘들어도 참고, 착실히 일해 왔고, 해고당할 이유가 없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