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18.09.18 13:05l최종 업데이트 18.12.19 16:12l

"대통령 각하,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대는 각하를 영접하기 위하여 도열하였습니다."

18일 오전 10시 20분, 평양 순안공항에 울린 우렁찬 목소리의 주인공은 조선인민군 김명호 육군 대좌.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한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하는 자리에서였습니다. 군악대의 연주에 맞춰 의장대 사열이 이뤄졌고 21발의 예포도 발사됐습니다.

남한에서 온 문재인 대통령을 '대통령 각하'로 호칭한 북한의 명예위병대장. 레드 카펫 뒤로 늘어선 조선인민군 육·해·공군 의장대만큼이나 인상적이었습니다. 평양으로 출발하기 전, 문재인 대통령이 SNS에 남긴 글처럼 "이제 남북관계는 새로운 시대로 들어섰습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