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캄보디아

중국이 지은 프놈펜 우호다리 건설현장 근로자의 모습.

중국으로의 지나친 쏠림 현상에 대한 우려와 비판여론이 일자 훈센 총리가 외형상으로나마 균형외교의 모양새를 갖추려고 한다고 현지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박정연2018.04.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