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캄보디아

지난 1월 리커창 중국 총리 방문 당시 프놈펜 시내에 내걸린 오성기의 모습.

ⓒ박정연2018.04.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