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진순 (whynotjs)

나와 2주를 함께 했던 양말.

내가 신었던 양말이 조금 두꺼워서 신발이 꽉 꼈는지 첫날 숙소에 도착하니 왼쪽 세 번째 발톱이 시꺼멓게 멍이 들어있었다. 얇은 양말 하나를 빌려서 2주 동안 거의 이것만 신고 걸었더니 마지막날 이런 양말이 되어버렸다. 안녕~!

ⓒ이진순2017.06.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15년을 지리산 자락에서 천왕봉을 바라보며 살았다. 지금은 멀리 한라산과 가까이 파란 바다를 보며 지낸다. 아직은 조금 비현실적인 듯한 풍경들 속에서 이사와 정리와 청소로 이어지는 현실을 살고 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