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진순 (whynotjs)

노란조끼

릴레이단식을 시작하면서 함께 만든 노란조끼. 치자로 물을 들이고 수를 놓고 미싱작업을 했다. 릴레이 활동을 한 966일 동안 마을 이웃들의 손을 거치면서 많이 낡았다. 사진은 치자물을 들이고 말리는 모습.

ⓒ이진순2017.09.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지리산 자락에서 천왕봉을 매일 바라보며 살고있다. 수다, 농담, 술, 음악, 굴뚝에서 피어오르는 해질녘 연기, 그리고 멀리보이는 산의 능선 등 좋아하는 것들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가끔은 고향 제주의 푸른 바다가 그립다. 그래서일까? 조만간 제주로의 귀향을 앞두고 있다. 가끔 우리집 마당에서 보이던 천왕봉과 지리산 능선들이 그리워지려나?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