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창엽 (husky)

서울의 제 집으로 돌아가기 전날 푹신한 등받이에 반쯤 누운 자세의 손자. 생후 50일을 지나면서 밤낮을 가리고, 혼자 노는 시간이 늘어나는 등 키우기가 훨씬 수월해졌다.

ⓒ김창엽2017.12.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육십이 코앞. 그러나 정신 연령은 딱 열살 수준. 역마살을 주체할 수 없어 2006~2007년 승차 유랑인으로서 시한부 일상 탈출. 농부이며 시골 복덕방 주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