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문철 (yong73)

농민이 주인인 농협, 우리 어린이 농부들이 미래의 주인입니다.

단양군 적성면과 매포읍 농민들로 구성된 북단양농협 이상태 조합장은 대가초 한가락 마을교육공동체 감자 수확 축제에 제철과일을 한아름 안고 왔다. 미래의 농협 조합원인 어린이 농부들이 직접 감자를 심고 거두어 잔치를 연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며 우리 농업과 농협의 미래가 밝다고 말했다.

ⓒ유문철2018.07.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충북 단양에서 유기농 농사를 짓고 있는 단양한결농원 농민이자 한결이를 키우고 있는 아이 아빠입니다. 농사와 아이 키우기를 늘 한결같이 하고 있어요. 시골 작은학교와 시골마을 살리기, 생명농업, 생태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