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문철 (yong73)

저와 제 아들이 농민이 되어 기쁩니다.

대가초등학교에서 학부모 농민교사들과 연중 8회 농사수업을 기획하고 집행 실무를 맡고 있는 김재윤 선생님은 교사이자 대가초 학부모다. 올해 세번째로 진행된 감자 수확 마을 잔치를 흥겹게 마치고 선생님과 아들이 진짜 농민이 되었다는 감회를 밝히고 있다.

ⓒ유문철2018.07.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충북 단양에서 유기농 농사를 짓고 있는 단양한결농원 농민이자 한결이를 키우고 있는 아이 아빠입니다. 농사와 아이 키우기를 늘 한결같이 하고 있어요. 시골 작은학교와 시골마을 살리기, 생명농업, 생태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