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주빈 (clubnip)

문대림 예비후보가 도의원 시절엔 자신이 지분을 가지고 있는 주식회사 유리의성 주식을 ‘합명·합자·유한회사 출자지분'라고 신고했다. 상대 측은 이를 "백지신탁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주장하고 있다.

ⓒ관보 2018.03.1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