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주빈 (clubnip)

옛 전남도청 복원을 요구하며 농성을 하고 있는 오월어머니들이 허달용·조정태 화백이 자신들을 그린 초상화를 정영창 화백의 설치 작품 <검은 하늘, 검은 기억> 앞에서 들고 있다.

ⓒ나인욱2018.05.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