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주빈 (clubnip)

1980년 5월 당시 계엄군에 의해 희생당한 시민들이 제일 먼저 안치되었던 상무관. 이곳에 검은 쌀로 만든 가로 세로 8.5×2.5m 크기의 정영창 화백의 <검은 하늘, 검은 기억>이 설치돼 있다.

ⓒ이일천2018.05.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