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강한종 (khant009)

최종발표 내용에 박수치며 환호하는 참석자들. 동지(冬至)의 밤, 이들은 그렇게 동지(同志)가 되었다.

ⓒ새들생명울배움터 경당2017.12.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