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숨진 딸 손도 못댄 그날, 이상했던 경찰의 단어들 [이태원 참사] .
ⓒ 소중한

관련영상보기


이태원 참사 그날, 유연주(21)씨가 누워 있던 응급실.

가족들은 연주씨를 껴안지도, 만지지도 못했다. 경찰은 '범죄' '수사' '부검' 같은 단어를 거론하며 딸을 만지려는 엄마를 제지했다. 언니는 동생이 덮고 있던 천만 꽉 쥔 채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연주씨는 그렇게 세상을 떠났다.

"왜 내 자식을 만지지 못하게 하냐고 소리라도 질렀어야 했는데 그 말도 못하고..." - 연주씨 어머니(51)

"경황이 없어 그분(경찰)들 말이 다 사실인 줄 알았어요. (경찰이) 몸을 만지면 나중에 수사할 때 문제가 될 수도 있다고 그랬어요. 마약 사건으로 생각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 - 연주씨 언니 유정(25)씨

 
'다시 태어나도 경찰' 경찰관 속으로' 경찰관이 꿈이 었던 이태원참사 희생자 고 유연주씨가 공부하던 책이다.
 '다시 태어나도 경찰' 경찰관 속으로' 경찰관이 꿈이 었던 이태원참사 희생자 고 유연주씨가 공부하던 책이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연주씨는 경찰을 꿈꿨다. 네 살 위의 언니는 연주씨를 "악한 사람은 반드시 벌을 받아야 한다는 신념을 가진 동생"으로 기억하고 있다. "약한 사람들을 대변하고 싶던" 연주씨는 꿈을 향해 한 발, 한 발 내딛던 중이었다. 대학 생활, 아르바이트, 취업 준비 등을 병행하며 하루를 쪼개고 또 쪼개며 살아왔다. 깨알 같은 글씨로 가득 찬 그의 달력은 연주씨의 삶을 그대로 담고 있다.

언니는 "(경찰을 꿈꿨던) 우리 연주가 하늘나라에서 이 상황을 보면서 얼마나 답답할까" 걱정이다. 응급실에서의 일뿐만 아니라 참사 후 지금껏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는 이 상황이 "너무 비통"하다. 가톨릭 신자인 언니는 자꾸 피어나는 '미워하는 마음' 때문에 힘겨운 일상을 이어오고 있다. 2차 가해를 일삼는 이들에게도 언니는 할 말이 있다.

"'지겹다' '그만 좀 해라'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은 저희가 돈을 바란다고 생각하더라고요. 저흰 그날 동생이 왜 밥 먹고 나온 지 15분 만에 길바닥에서 숨도 못 쉬고 죽었는지, 어떤 경로로 사람들 맨 밑에 깔려 죽은 건지 그게 궁금하거든요.

준비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가족을 떠나보냈는데 왜 죽었는지, 어떻게 죽었는지도 모르고 마음을 정리한다는 게 가능한 일인지 되묻고 싶어요. 당신의 가족이 죽어도 그럴 수 있는지."


위 영상엔 연주씨 어머니·언니와의 인터뷰가 담겨 있다.
 
이태원참사 희생자 고 유연주씨의 수첩.
 이태원참사 희생자 고 유연주씨의 수첩.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관련 기사]
달리듯 살아온 연주씨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 "거기선 놀러만 다녀" https://omn.kr/22ejr

태그:#이태원, #희생자, #유연주, #참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이 기사는 연재 이태원 압사 참사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