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대희 (kaos80)

19일, 환경단체가 긴급토론회를 열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공사, 소비자단체, 연구기관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 전기요금 태스크포스(TF)가 내놓은 주택용 누진구간 확장안이 에너지전환 정책에 역행하고 폭염의 원인인 기후 위기를 가속화하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정대희2019.06.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