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대희 (kaos80)

29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를 신고했으나 국가에 피해를 인정받지 못한 고 조덕진(48)씨의 유가족들과 시민단체가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사용자가 피해자"라며 피해 정도에 따라 등급을 나눠 지원을 하는 정부의 가습기살균제 피해 판정 기준을 비판했다.

ⓒ정대희2019.04.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