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강인규 (foucault)

'뉴욕타임스'는 서비스업이 결코 제조업을 대신할 수 없다며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했다. 1000명이 일하는 제조업 공장이 들어서면 관리자, 연구원, 디자이너 등 5700 명이 넘는 일자리가 생겨나지만, 의료나 금융업은 고용 파생력이 매우 미미하다. 한국이 '미래 먹거리'로 점찍은 의료업의 경우, 1000명의 의료직을 만들면 파생 일자리는 고작 1700 명에 지나지 않는다.

ⓒ뉴욕타임스 갈무리2018.06.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펜실베니아주립대(베런드칼리지)에서 뉴미디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몰락사>, <망가뜨린 것 모른 척한 것 바꿔야 할 것>, <나는 스타벅스에서 불온한 상상을 한다>를 썼고, <소셜네트워크 어떻게 바라볼까?>와 <미디어기호학>을 한국어로 옮겼습니다. 여행자의 낯선 눈으로 일상을 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