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과로자살

2017년 12월 1일 야근에 지친 그녀에게 직장 상사들은 강좌 상세 디벨롭을 하라고 재촉했다. '하루면 끝나는 일이라고, 자기였으면 무슨 일이 있어도 끝낼 거라고’ 그러고는 그녀에게 쉴 것을 권했다. ‘잠 좀 자면서 일하라’고 말이다.

ⓒ공인단기·스콜레 웹디자이너 과로자살대책위2018.04.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