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과로자살

고인은 언니에게 "일이 너무 많아… 그동안 꾹 참았는데, ○○○○○○이 ‘잠은 자면서 하냐? 머리가 맑을 때 일해야 한다'는 말에 폭발해 버렸어"라고 말하며 대성통곡했고, 울며 지쳐 잠들었다. 당시 동생이 지인에게 보낸 카톡 내용이다.

ⓒ장민순 2018.04.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는 모든 노동자의 건강하게 일할 권리와 안녕한 삶을 쟁취하기 위해 활동하는 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