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과로자살

2017년 11월 23일 한창 야근이 심할 때, 직장상사들은 주말에 책을 읽어오라고도 했다(왼쪽). 같은 날 채식주의자인 고인에게 고기를 먹으라고 다시 또 ‘재촉’했다.(오른쪽)

ⓒ공인단기·스콜레 웹디자이너 과로자살대책위2018.04.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