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세월호

'내 자식은 살아있겠지...' 어찌 그날을 잊을까

4월 16일 오전, '전원 구조' 오보로 홍역을 치른 탓에 세월호에 부모, 형제, 자식을 태운 가족들은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 가족들은 아픔과 분노가 섞인 감정을 안은 채 '구조자 명단'이 적힌 화이트보드 앞에 섰다. 누구보다 황망했을 가족들이지만 화이트보드 앞에선 누구보다 침착했다. 그들은 눈으로, 손으로, 가슴으로 구조자 명단을 훑고 또 훑었다.

ⓒ소중한2014.04.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