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정배리

컨테이너 도서관에 들어서면 마주하는 벽, 그 앞에 늘어놓은 아이들의 소원 줄. 거기 이런 꿈도 하나 적혀있으려나? "햇살 찬란하게 비추는 어느 날, 철수와 여기서 책읽으며 놀고 싶어요. 영희."

ⓒ최방식2012.05.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