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정배리

휴대폰 문자 하나. 그리곤 넵다 달려간 배꼽마당 컨테이너박스 문을 열고 들어서자마자 마주친 여인. 시골마을 마당지기·총무이니 의당 남자로 예상했던 기막힌 편견을 깬 백영화씨.

ⓒ최방식2012.05.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