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을 넘어 진실을 보겠습니다. / 저서 <이재명과 기본소득>(오마이북,2021) * 2010 오마이뉴스 미국(뉴욕) 특파원 * 2015 오마이뉴스 뉴스게릴라본부장(편집국장) * 2018 ~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이 계단을 오를 때마다... 너무 가슴이 아플 것 같아요. 그래도 우린 잊지 말아야지요. 한 계단 한 계단 오르면서 가슴에 새겨야지요. 그런 의미로 만드신 게 아닌가 생각해봤습니다.
  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겠습니다.
  3. 좋은 경험이네요. 지금은 난생처음 모내기가 재미만 있겠지만, 가을에 벼를 수확할 때의 보람은 어마어마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렇게 벼가 고개를 숙일 때 쯤, 이 아이들도 훌쩍 자라있겠지요. 멀리서 지켜보는 제가 더 뿌듯해집니다. 꿈틀리 인생학교 학생들, 화이팅^^
  4. 우리 아들도 완전 좋아해요. 그래서 아내가 질투를 하더이다. 알고봤더니 이 분은 모든 아들 가진 엄마들의 공동의 적이라고...
  5. 자퇴서를 낸 것은 사시제도를 예정대로 폐지하지 않고 2년간 더 연장하기로 한 것에 대한 저항의 의미입니다.
  6. 감사합니다.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지켜봐주세요^^
  7. `힘 내세요. 당신의 도전을 응원합니다`라고 말해주고 싶지만, 현실이 그렇지 못하네요. 안타깝습니다. 그래도 해 줄말이 이것밖에 없습니다. `힘 내세요`
  8. 헌책방에 이런 재미가 숨어 있었네요. 저희 집 근방에는 헌책방이 없어서... 나중에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