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지현 (diediedie)

100일 잔칫날, 처음으로 외출을 감행했다. 100일 동안 아이와 함께 부대끼며 바깥 바람 한 번 제대로 쏘이지 못한 아내는 무척 행복해 했다. 그 100일 동안 나는 출퇴근하며, 코에 바람이라도 넣을 수 있었지만...

ⓒ김지현2019.11.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