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지현 (diediedie)

6일 오후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인사청문회 오후 일정, 증인심문 전 여 위원장은 마이크를 잡고 조 후보자에 대한 질의 및 발언을 이어나갔다. 여 위원장은 "온가족이 검찰수사를 받고 있다"라며 "앞으로 구속될지도 모른다, 그런데 장관이 무슨 의미냐"라고 묻기도 했다.

ⓒ김지현2019.09.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