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연합뉴스 (yonhap)

검찰 '조국 부인, 딸 진학 도우려 표창장 위조로 판단'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검찰의 공소장이 공개된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로고 모습.

이날 법무부가 국회에 제출한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정 교수가 딸의 대학원 진학에 도움을 주기 위해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것으로 적시했다.

ⓒ연합뉴스2019.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