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스크럼 짠 한국당

자유한국당 장석춘, 김성원 의원 등이 26일 새벽 경호권이 발동된 국회 본관 의안과 앞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접수를 막기 위해 보좌진 및 당직자들과 함께 스크럼을 짜고 가로막고 있다.

ⓒ남소연2019.04.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