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상중에 국회 찾은 황교안

빙부상을 당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새벽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대치 중인 국회에 도착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여야 4당이 대치 중인 국회 정개특위 회의장 앞을 방문한 황 대표는 한국당 소속 의원들과 보좌진을 격려하고 "우리는 불법과 싸우고 있다"며 "자유대한민국의 법치를 지키는 일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소연2019.04.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