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송진숙 (dulggot)

아폴로와 다프네

베르니니 조각의 절정이라 할 수 있는 아폴로와 다프네. 아폴로에게 잡히기 직전의 다프네의 절박한 표정과 월계수 나무로 변해가는 뿌리나 나뭇잎, 가지 등이 아주 섬세하고 정교하여 대리석조각이라고 믿겨지지 않을 정도이다.

ⓒ송진숙2016.08.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인생은 즐겁게. 내일 지구를 떠나도 후회가 남지 않게. 현재에 최선을. 같이 행복해지는 세상을 만드는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