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세월호

진도 팽목항에서 배를 타고 2시간30분을 달려야 닿을 수 있는 섬 동거차도. 세월호 참사로 새끼를 잃은 아버지들이 지금 그 섬에 있다. 동거차도 앞바다에 떠있는 중국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의 세월호 인양 준비과정을 감시하기 위해서다. <오마이뉴스> 취재팀을 마중나온 영석이 아버지 오병환씨와 소희 아버지 박윤수씨가 <오마이뉴스> 독자들의 마음이 담긴 선물을 지게로 옮기고 있다.

ⓒ남소연2015.12.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