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fabiuse)

"3년동안 많이 힘들었을 거야"

25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 소극장 '혜화동1번지'에서 열린 연극 '노란봉투' 첫 무대에서 손배·가압류로 고통받는 안산의 한 자동차공장 파업노동자를 연기하고 있는 배우 조시현씨.

ⓒ강신우2014.11.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