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강신우 (fabiuse)

총리 공관 서성이는 이완구 총리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에 휘말렸던 이완구 국무총리가 사의를 밝힌 뒤 21일 오전 11시 10분께 모든 일정을 취소한 채 머물고 있는 삼청동 총리공관 베란다에 나와 서성이고 있다.

ⓒ강신우2015.04.21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