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세월호

세월호 공판 때마다 참사 유가족을 맞이하기 위해 '진실마중 사람띠잇기'를 해 온 '세월호 3년상을 치르는 광주시민상주모임'이 26일 오후 9시 30분 유가족이 지나는 도로의 가로수에 위로의 메시지를 매다는 '세월호 진실나무 퍼포먼스'를 벌였다. 세월호 참사 실종자·희생자를 상징하는 노란 별이 나무에 걸리고 있다.

ⓒ소중한2014.08.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