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gp06)

최연소 참가자인 속초중학교 신성철 학생은 '늪에서 배운 봉사의 즐거움'이란 제목의 연설로 청중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박한창2014.08.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