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littlechri)

실내체육관

진도군실내체육관 앞 모습입니다. 사람들이 붐비지 않고 한산한 모습이죠. 그런데 안쪽으로 들어가면 유가족들이 두런 두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경찰이 통제하고 있죠. 이곳에서도 자식들을 기다리는 부모의 애타는 마음을 충분히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권성권2014.05.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