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장진수

그 일이 있고 2년이 흘렀다. 아직도 장진수 전 지원관실 주무관은 무엇을 해야 할지 모색하고 있다. '공무원'은 다시 그가 생각하는 미래 중 하나다. 그가 다시 '공무원' 장진수로서 명함을 내밀 수 있을까.

ⓒ유성호2014.03.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