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4대강사업

흉물로 변한 준설선

7일 오후 경남 김해시 4대강살리기 낙동강사업 6공구 현장에 4대강 사업을 위해 낙동강 준설에 동원됐던 준설선들이 흉물로 방치되어 있다.
지난해 태풍 삼바에 의해 준설선과 각종 준설 장비들이 급류에 떠 내려와 낙동강 교각을 들이받는 등 주변 안전에 위협이 됐다.

ⓒ유성호2013.10.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