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4대강사업

8일 오전 경상남도 창녕군 부곡면 낙동강 자전거길에 심어져 있는 이팝나무(아래)는 푸른 잎이 무성하지만, 왕벚나무(위)는 말라죽어 가고 있다.
이날 환경운동연합은 4대강 자전거길에 식재된 나무들이 "습지형에 적합한 나무가 아닌 식재 수종의 선택이 잘못됐다"며 "이로 인해 나무들이 말라죽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성호2013.10.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