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한강 르네상스

아스팔트로 포장되는 중랑천 합류지점 철새보호구역(5월2일 촬영)

여기는 한강의 철새보호구역입니다. 아기오리가 어미오리로 커나가는 삶의 장소이며 온갖 철새들의 보금자리이기도 합니다. 철새를 노리는 뱀도 있고 개구리소리도 들립니다. 이런 아름다운 곳에 언제부터 갈대숲이 없어지고 아스팔트가 깔리기 시작합니다. 사람들 위해 하는 일이라지만 이들에게는 보금자리가 없어지는 일이겠지요. 오른쪽이 중랑천과 한강의 합류지점 철새보호 구역입니다.

ⓒ안호덕2010.05.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역사의 진보는 냉철한 시민의식을 필요로 합니다. 찌라시 보다 못한 언론이 훗날 역사가 되지 않으려면 모두가 스스로의 기록자가 되어야 합니다. 글은 내가 할 수 있는 저항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