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한강 르네상스

눈가리고 아웅식의 한강 르네상스 현장

사람의 발걸음이 조금 뜸한 곳은 이명박 사장의 콘크리트를 그냥 두고 그 앞에 석축으로 눈가리고 아웅했습니다. 놀랍게도 석축 틈새는 벽돌과 아스콘 등의 건축 쓰레기로 채워놓았지요. (빨간 화살표가 이명박 현대건설 사장이 쌓은 강둑이고, 노란색 화살표가 오세훈 시장이 석축 사이에 건축 쓰레기로 채운 것들입니다.)

ⓒ최병성2010.12.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이 땅에 생명과 평화가 지켜지길 사모하는 한 사람입니다. 오마이뉴스를 통해서 밝고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만들어가길 소망해봅니다. 제 기사를 읽는 모든 님들께 하늘의 평화가 가득하길 기도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