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지리산

박운주 선생이 사포마을 주민들과 함께 지난 2004년 골프장 건설을 막아냈지만 개발 사업주는 최근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서 승인조건을 무시하고 구례군청으로부터 골프장 건설 허가서를 받아냈다.

ⓒ아름다운 재단2008.05.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아름다운재단의 생생한 나눔소식을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을 하고자 가입합니다. 나눔은, 자본주의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힘입니다. 하지만 저에게 나눔은 눈 질끈감아야하는 매 순간의 선택입니다. 나눠야지...하는 생각을 행동으로 옮기는데 제 기사가 디딤돌이 되었으면 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