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문일민

문일민의 할복 소식을 접한 직후 조소앙이 남긴 한시. 시문에 '사형(舍兄) 소앙 선생이 문일민 동지가 할복했다는 소식을 듣고 감회가 있어 지은 시'라는 표현과 함께 끝에 '시원(時元)'이라는 필명이 있는 것으로 보아 시문 자체는 조소앙이 짓고 글씨는 동생 조시원(趙時元)이 쓴 것으로 보인다. (한국정신문화원 발간 <한국학자료총서 5: 한국독립운동사자료집>에 수록된 것을 직접 촬영)

ⓒ김경준2023.06.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한양대 사학과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습니다. (한국근대사 전공) / 취미로 전통활쏘기를 수련하고 있습니다. / <어느 대학생의 일본 내 독립운동사적지 탐방기>, <다시 걷는 임정로드>, <무강 문일민 평전>, <활 배웁니다> 등 연재 / 기사 제보는 heigun@naver.com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