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관계자들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립적 조사기구 설치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관계자들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립적 조사기구 설치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10.29 이태원참사 100일 나흘 앞둔 1일, 이태원참사 유가족들이 다시 국회를 찾았다. 국정조사결과보고서 채택을 두고 여야가 대립했던 지난 1월 17일 이후, 8번째 방문이다.

유가족들은 이날 국회 앞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독립적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기구 설치를 촉구했다. 경찰청 특별수사본부의 윗선 배제 수사 결과만으로는 진상을 온전히 규명했다고 볼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게 이들이 나선 이유다(관련 기사 : "진상규명 기대했는데", 국조 마지막날에도 국회 찾은 유가족 https://omn.kr/22e6a).

"수사결과통지서 보고 며칠을 아팠다... 책임자들은 수사조차 안해"
 
▲ 특별법 제정 촉구하는 이태원 유가족 “남훈이 세상 뜬 지 100일, 아직도 어떻게 떠났는지 모른다" 1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특수본의) 수사결과통지서를 보고 며칠을 아팠다. 남편의 이름으로 두 통이나 똑같은 내용으로 통지서를 받았다. 이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일인가. 행정착오가 있겠지만, 조금이라도 유가족을 생각한다면..."

이태원참사 희생자인 고 이남훈씨의 어머니 박영수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특수본 수사 결과를 받아든 날을 떠올렸다. 그는 "수사결과통지서를 보고 며칠을 아팠다"면서 "책임자들은 수사조차 하지 않았다. 이런 나라에서 제가 살아온 것인지 슬프고 화가 난다"고 말했다.

"우리 남훈이가 세상을 떠난 지 100일이 다가온다. 이 시점에서도 남훈이가 언제 어떻게 세상을 떠났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 사랑하는 이의 마지막을 알려달라는 것이 무리한 요구인가? 생전 한 번도 가지 않은 국회에서 무릎을 꿇고 물어야 알려주실 건가."
 

박씨는 여전히 아들의 마지막을 알지 못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알려달라. 알고 싶다. 정말 책임자들이 떳떳할만한 상황이었나. 남훈이, 우리가 사랑하는 159명이 어떻게 세상을 떠났나"라면서 "행안부장관도 (참사 진상을) 조사하지 않는다고 한다. 그럼 누군가는 해줘야 하지 않나. 특별법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독립적 조사기구 설치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독립적 조사기구 설치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독립적 조사기구 설치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독립적 조사기구 설치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유가족들의 법률지원을 돕는 민변 10.29이태원참사 법률대응팀 소속인 최종연 변호사는 '뭘 더 조사하라는 것이냐'는 일부 주장에 반론을 내놨다.

최 변호사는 "(특수본 수사 결과는) 모두 직무유기나 업무상과실치사상 범죄 모두 형사책임 여부에 대해서만 조사가 이뤄졌다"면서 "그마저도 사실 상 결론을 내려놓고 이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 서울시는 책임이 없다고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라고 말했다. 최 변호사는 이어 "특별법에 의한 독립적 조사가 없다면, 참사를 야기한 책임자들이 스스로 (책임을) 결정하는 지극히 모순적인 결과만 나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 이후에는 유가족들이 직접 국회 정문 앞에서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는 오는 4일 유가족들이 이태원 시민분향소에서 광화문까지 영정을 들고 행진하는 100일 시민추모대회 '그날의 진실, 우리가 찾겠습니다'를 앞두고 서울각지에서 연일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이 기사는 연재 이태원 압사 참사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2014년 입사했습니다. 유익하면서도 재밌는 기사, 쓰고 싶습니다. 제보는 언제나 감사합니다. jhj@ohmynews.com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